정가 브리핑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사진)는 19일 “양극단을 제외한 합리적인 개혁에 동의하는 모든 분이 함께해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도록 어떤 조건이든 수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국회 미래일자리특별위원회의 성남 판교테크노밸리 방문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난 총선의 민심은 제3지대의 주인으로 국민의당을 만들어준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제3지대가 국민의당이란 전제에서 말씀드리는 것”이라며 “내 목표는 국민의당이 집권당이 되는 것”이라고 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