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신임 해군참모총장에 엄현성 합동참모본부 차장(58·해사 35기·중장)을, 한미연합사령부 부사령관에 임호영 합참 전략기획본부장(57·육사 38기·중장)을 각각 내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엄 총장은 합참 차장, 해군 작전사령관, 2함대 사령관 등을 역임한 해상 작전 전문가다. 임 부사령관은 합참 전략기획본부장, 육군 5군단장, 연합사 작전참모차장을 지냈다.

엄 총장과 임 부사령관은 20일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정식 임명될 예정이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