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파워시스템즈코리아의 초대 대표이사로 김옥진 GE코리아 전무(사진)가 선임됐다. 김 대표는 2012년 GE코리아에 최고재무책임자(CFO)로 입사했고, 이후 최고운영책임자(COO) 역할도 겸했다. GE코리아의 사업관리 및 두산건설 HRSG 사업부 인수 작업을 총괄했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