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중소기업 해외법인에 350만달러 첫 지분투자

입력 2016-09-19 19:11 수정 2016-09-20 04:56

지면 지면정보

2016-09-20A10면

한국수출입은행은 19일 광학렌즈 제조업체인 방주가 베트남에 설립한 현지법인에 350만달러 규모로 지분투자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수출입은행이 2014년 지분투자 업무를 도입한 이후 중소기업 해외법인에 직접 투자하는 것은 처음이다.

방주 베트남법인은 휴대폰용 손떨림 보정기능 자동초점 구동장치(OIS VCM)와 카메라모듈을 생산해 삼성전자 및 삼성전기 베트남법인 등에 납품한다. 수출입은행은 베트남 증시 상장을 추진하는 방주 베트남법인의 공신력 제고 및 추가 투자 유치 등을 위해 지분투자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