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소환 불응' 롯데家 서미경 조사없이 기소 검토

입력 2016-09-19 16:19 수정 2016-09-19 16:19
검찰의 소환 요구에 불응하는 신격호 총괄회장의 세번째 부인 서미경씨(57)가 조사 없이 곧바로 재판에 넘겨질 수도 있을 전망이다.

19일 연합뉴스는 서울중앙지검 롯데수사팀 관계자를 인용해 "(일본에 체류 중인) 서미경씨가 (한국에) 안 들어올 것 같다. 여의치 않을 경우 조사 없이 기소하는 것도 하나의 방안이 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이는 서씨가 검찰 조사에는 불응하더라도 재판에 넘길 경우 출석할 수밖에 없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사전 설명 없이 무단으로 재판에 두 차례 이상 나오지 않을 경우 법원은 통상 구속영장을 발부해왔다.

검찰로선 시간적 제약도 고민하지 않을 수 없다. 이달 초 서씨의 여권 무효화 조치에 착수했지만 절차가 마무리되려면 최소 한 달 이상 걸린다.

일본 사법당국과의 공조 아래 이뤄지는 범죄인 인도 청구도 기본적으로 2∼3달은 소요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서씨를 조속히 입국시켜 범죄 혐의에 대한 법원의 판단을 받으려면 곧바로 기소하는 게 최선의 방법일 수 있다는 게 수사팀 시각이다.

서씨는 신 총괄회장에게서 일본 롯데홀딩스 지분을 증여받고 수천억원대 증여세를 탈루한 혐의로 수사 선상에 올라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