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으로는 처음 유네스코 메달을 수상하는 진정일 고려대 석좌교수.

[ 김봉구 기자 ] 고려대는 KU-KIST 융합대학원 진정일 석좌교수(74·사진)가 나노과학 및 나노기술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유네스코 메달을 수상한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2010년 제정된 유네스코 메달은 매년 인류에게 유망한 분야에서 나노과학과 나노기술 발전을 촉진한 유명 과학자 및 공인, 단체에게 수여된다. 시상식은 다음달 11일 프랑스 파리 유네스코 본부에서 거행될 예정이다.

진 교수에 앞서 노벨물리학상 수상자인 일본 나고야대 이사무 아카사키 교수와 러시아 이오페(A.Loffe) 물리기술연구소 조레스 알페로프 박사, 중국 과학원장 천리 바이, 독일 베를린기술대 디터 빔베르그 교수 등이 이 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