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자동차, 중국시장 판매 급증하는 까닭 … 올해 400만 대 돌파 예상

입력 2016-09-19 11:21 수정 2016-09-19 11:21
일본 자동차 메이커들의 중국시장 판매량이 올해 처음으로 400만 대를 돌파할 전망이다.

1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도요타·닛산·혼다·마쓰다·스즈키·미쓰비시 등 일본 자동차 6개사는 올 1∼8월 중국시장에서 265만 대를 팔았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 늘었다. 올 9~12월 판매가 전년 수준에 그치더라도 종전 최고치였던 지난해 판매량(390만대)을 20만 대 이상 웃돌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일본 내 올해 신차판매 예상치인 484만 대에 육박하는 규모다.

일본차의 중국내 판매 호조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나 고장이 적은 소형차의 인기 덕분으로 풀이된다. 배기량 1,600cc 이하 차량을 살 때 대당 10만 엔(약 108만 원) 가량의 감세 혜택을 한시적으로 주는 정책 효과도 작용했다.

일본업체 가운데 혼다의 성장세가 특히 두드러졌다. 올 1∼8월 판매량이 75만 대에 달해 전년 동기보다 23% 늘었다. 지난달에는 36% 급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