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참모총장에 엄현성…한미연합사부사령관 임호영 발탁

입력 2016-09-19 11:13 수정 2016-09-19 11:13
정부는 신임 해군참모총장에 엄현성 합참차장(58·해사35기·중장)을 내정했다고 19일 발표했다. 한미연합사령부 부사령관엔 임호영 합참 전략기획본부장(57·육사38기·중장)이 발탁됐다.

엄 신임 총장과 임 부사령관은 오는 20일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정식 임명될 예정이다.

엄 신임 총장은 합동참모차장, 해군 작전사령관, 2함대 사령관 등을 역임한 해상 작전 전문가다. 지금의 안보위협으로부터 군사대비 태세를 확고히 하기 위한 해상작전 지휘능력과 전문성을 갖췄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연합사 부사령관에 내정된 임호영 중장은 합참 전략기획본부장, 5군단장, 연합사 작전참모차장 등을 지냈다.

국방부는 임 중장에 대해 "전략적 식견과 연합 및 합동작전 역량을 갖췄으며 정책마인드와 군사적 감각이 뛰어나고 전시작전권 전환 업무에 대한 전문성을 겸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