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지도 보기 더 쉬워진 '카카오맵' 출시

입력 2016-09-19 10:37 수정 2016-09-19 10:37
지도 회전 가능해 위치·방향 파악 쉬워져
3D 스카이뷰로 생생한 현실감
카카오는 신규 지도 서비스 앱(응용프로그램) '카카오맵'을 출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카카오맵은 기존 '다음지도' 앱을 전면 업데이트한 서비스로, 수년간 축적해온 데이터 베이스에 최신 지도 기술을 더한 게 특징이다. 카카오카카오맵 안드로이드 버전을 먼저 출시했으며, 연내 iOS 버전도 선보일 예정이다.

카카오맵의 3차원 스카이뷰 기능. / 사진=카카오 제공

카카오맵은 국내 지도 서비스 최초로 '벡터' 방식을 적용했고 '3차원(3D) 스카이뷰' 를 제공한다.
벡터 방식은 지도 데이터를 서버에서 실시간으로 불러오기 때문에 확대·축소 뿐 아니라 회전과 3D 입체 뷰가 가능하다. 지도 방향을 원하는 대로 설정할 수 있고 건물의 형태나 높낮이를 확인할 수 있어 자신의 위치와 경로, 방향을 파악하기 쉽다.

국토부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공유받은 3차원 공간 정보를 활용해 국내 지도서비스 중 유일하게 3D 스카이뷰도 제공한다. 기존 지도 서비스의 스카이뷰는 위성·항공 사진을 활용해 평면적인 실사를 보여주는 방식이었다. 3D 스카이뷰는 실제 지역 모습을 그대로 반영한 3D 실사로 현실에 가까운 지리 정보를 제공한다.

목적지까지 다양한 경로와 이동 방법을 알려주는 '길찾기' 기능도 개선됐다. 카카오버스, 카카오지하철, 카카오내비 등 카카오의 교통 전문 서비스와 연동돼 대중교통 시간표, 배차 정보 등이 업데이트된다.

이재혁 카카오 로컬팀장은 "카카오맵은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정확하게 연결함으로써 이동 영역의 불편함을 해소하는 종합 솔루션 서비스"라고 소개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