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위성통신(8,23010 +0.12%)은 관계회사인 AP우주항공이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차세대 중형위성의 전파 기저대역 전자지상지원 장비 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계약 품목은 위성 발사 전, 위성과 지구의 지상국과의 전파 특성 측정 및 데이터 전송에 관한 테스트용 전자지상지원장비다.

이번 계약에 따라 AP우주항공은 기저대역 통신을 위한 장비(BBTS: Base Band Test Set)와 원·중거리용(2.7-3.4GHz)주파수(S-band) 전파(RF) 링크 통신 및 전파 특성측정을 위한 장비(RFTS)에 대한 설계 및 제작을 공급하게 된다.

개발완료 예정일은 2019년 4월이다.
회사 관계자는 "계약 체결로 차세대 중형위성 관련 개발 사업에 대한 추가 수주 가능성이 높아졌고 향후 매출 확대가 기대된다"며 "그 외에도 달탐사 사업 등 연말에 주요 수주 일정이 몰려 있어 추가 성장 모멘텀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차세대 중형위성 1ž2호는 500kg급 표준형 위성 플랫폼을 적용한 초정밀 광학 관측위성으로, 정부는 오는 2025년까지 총 12기의 위성을 개발해 발사할 계획이다. AP우주항공은 지난 7월 차세대 중형위성 1호와 2호의 탑재컴퓨터 제작 사업을 수주한 바 있다.

한편 AP위성통신은 지난달 초 AP우주항공과의 합병에 대한 이사회 결의를 공시한 바 있다. AP위성통신과 AP우주항공의 합병승인에 대한 주주총회는 이달 29일로 예정되어 있으며, 안건 승인 시 오는 11월 1일 합병이 진행된다.

류장수 AP위성통신ž 회장은 "합병 이후 양사의 전문 연구 인력간 시너지 효과를 통해 전략적인 기술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며 "국내 우주산업 활성화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위성산업 전문기업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