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인터내셔날은 이탈리아 가방 브랜드 '폰타나 밀라노 1915'를 론칭했다고 19일 밝혔다.

폰타나 밀라노 1915는 1915년 설립된 이탈리아 피렌체의 수공예 가죽 제품 회사에서 출발한 가방 브랜드이다.

회사를 창업한 장인의 자손들이 대를 이어 가족 경영을 하고 있다. 전 공정을 수작업으로 제작해 제품을 소량 생산하고 브랜드 로고도 크게 노출하지 않는 점이 특징이다.

대표 제품은 '에이 백(A Bag)'으로 브랜드의 첫 번째 제품이기도 하다. 유행을 타지 않는 고전적인 디자인이 꾸준히 사랑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지난 8일 서울 청담동에 첫 매장인 청담점을 열었다. 전 세계 두 번째 플래그십 매장으로 이탈리아 밀라노의 매장과 같은 인테리어로 꾸몄다.

청담 매장에서는 완성품 판매 뿐 아니라 주문 제작도 진행한다. 고객이 직접 가죽과 장식을 선택하면 이탈리아에서 4~6달 제작 과정을 거쳐 고객에게 전달된다.

이동원 신세계인터내셔날 폰타나 밀라노 담당 팀장은 "최근 소비자들은 브랜드 로고를 드러내지 않으면서도 고급스러운 가방을 선호하고 있다"며 "장인정신이 제대로 살아있는 최고 품질의 명품을 만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