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비앙 제패' 전인지, 일본·한국 메이저대회 정복 나선다

입력 2016-09-19 09:06 수정 2016-09-19 10:53

16일(현지시간) 프랑스 에비앙 르 뱅 에비앙 리조트GC에서 열린 LPGA 메이저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 2라운드 경기에서 한국의 전인지가 퍼팅에 성공한 뒤 갤러리에 인사하고 있다. LPGA제공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대회 에비앙 챔피언십 정상에 오른 전인지(22·하이트진로)가 다시 일본과 한국 메이저대회 정복에 나선다.

18일 프랑스에서 에비앙 챔피언십 우승컵을 들어 올린 전인지는 20일 낮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해 잠시 휴식을 취한 뒤 일본 메이저대회 일본여자오픈을 준비한다.

29일부터 나흘간 열리는 이 대회는 일본 최고의 권위인 내셔널 타이틀 대회다. 전인지는 지난해 이 대회에서 4차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우승했다.

일본 대회가 끝나면 10월 6일 경기도 여주의 블루헤런 골프장에서 열리는 KLPGA 투어의 메이저대회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에 출전한다. 이 대회 역시 전인지가 디펜딩 챔피언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