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미국 일본 외무장관,공동성명 발표 … 북한 핵실험에 강경 대응키로

입력 2016-09-19 06:48 수정 2016-09-19 06:48
한국과 미국, 일본의 외무장관이 북한의 핵실험에 대해 강하게 대응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우리나라의 윤병세 장관과 존 케리 미 국무장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상은 18일미국 뉴욕 매리엇 이스트 사이드호텔에서 회담을 갖고 북한의 도발에 강하게 대응하기로 하는 내용의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이날 회담은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맞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새로운 제재를 추진 중인 상황에서 3개국 외교장관이 한목소리로 강경 메시지를 전달했다는 점에서 의의를 찾을 수 있다.

윤병세 장관은 회담 직후 "북한의 5차 핵실험 이후 처음으로 3개국 장관이 회담을 했다" 며 "10년 만에 최초로 3개국 외교장관이 공동성명도 채택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