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오늘 이해찬 전 국무총리 복당 문제 논의

입력 2016-09-19 06:25 수정 2016-09-19 06:25
더불어민주당은 19일 최고위원회를 열고 지난 4·13 총선 공천에서 배제된 데 반발해 탈당한 이해찬 전 국무총리의 복당 문제를 공식 논의한다.

이해찬 전 총리는 4·13 총선에서 공천 배제된 뒤 탈당한 뒤 세종시에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 7선 고지에 올랐다. 이후 이 전 총리는 이후 복당 신청을 했으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 대표가 '탈당 당원은 예외적인 경우를 제외하고는 1년 동안 복당을 못한다'고 규정한 당헌·당규를 거론하며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해 복당이 미뤄졌다.

하지만 탈당 후 1년 내라도 당무위를 통해 예외를 인정받을 수 있고, 이해찬 전 총리의 복당을 주장해왔던 추미애 대표 체제가 꾸려지면서 그의 복당은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