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인지(22·하이트진로)가 18일 미국여자프로골프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인 에비앙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뒤 트로피에 입을 맞추고 있다. 그는 최종합계 21언더파로 72홀 최소타 기록을 새로 썼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