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모터쇼 데뷔 뒤 내년 판매

차선이탈 경보 시스템 등 장착
기아자동차가 신형 프라이드(수출명 리오·사진)를 앞세워 유럽 시장 공략에 나선다.
기아차는 지난 15일 독일 기아차 유럽디자인센터에서 기자단 150명에게 신형 프라이드를 공개했다. 신형 프라이드는 5년 만에 완전 변경된 4세대 모델이다. 기아차는 오는 29일 개막하는 ‘2016 파리 모터쇼’에서 신형 프라이드를 정식으로 선보인 뒤 내년 초부터 판매할 예정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1.0 T-GDI 엔진을 탑재한 신형 프라이드는 기존 모델보다 효율적인 주행성능을 달성했다”며 “소형차급에서 찾아보기 힘든 자동긴급제동시스템(AEB)과 차선이탈 경보 시스템(LDWS) 등 첨단 안전 사양도 대거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차량에서 스마트폰 기능을 사용할 수 있는 안드로이드 오토와 애플 카플레이 등을 적용해 운전자의 편의성을 높였다”고 설명했다.

마이클 콜 기아차 유럽법인 최고운영책임자(COO)는 “고성능·고효율의 파워트레인, 안정적인 승차감과 핸들링, 고객 편의사양 등이 적용된 신형 프라이드는 소비자가 만족도 높은 운전의 묘미를 느낄 수 있도록 제작됐다”고 전했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