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OLED 사이니지로 북미 공략

입력 2016-09-18 19:08 수정 2016-09-18 21:49

지면 지면정보

2016-09-19A14면

미국 전시회에 비디오 월 선봬

LG전자가 OLED(올레드) 사이니지(상업용 디스플레이)를 앞세워 북미 시장 공략에 나섰다.

LG전자는 지난 15일부터 17일까지 미국 댈러스에서 열린 영상가전 전시회 ‘CEDIA 2016’에 양면형 올레드 사이니지를 전시했다.
LG전자는 이번 전시에서 55인치 올레드 사이니지 18장을 이어붙인 비디오 월(사진)도 선보였다. 광고판의 쓰임새에 따라 사이니지를 이어 화면 크기를 확장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양면형 올레드 사이니지는 양쪽 화면을 다르게 표시할 수 있어 공항·로비·매장 입구 등 사람이 붐비는 곳에서 정보를 효율적으로 전달한다. 공항 면세점에서 매장 안으로 들어가는 방향의 화면에는 상품 할인 정보를, 매장에서 나가는 방향의 화면에는 교환·환불 정보 등을 보여주는 방식이다.

조주완 LG전자 미국법인장(전무)은 “올레드만의 차별화된 강점을 앞세워 프리미엄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노경목 기자 autonom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