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주택대출 330조원…전체의 62%

입력 2016-09-18 18:54 수정 2016-09-18 21:56

지면 지면정보

2016-09-19A12면

시중은행을 포함한 예금취급기관이 집행한 전체 주택담보대출 가운데 수도권 지역 대출 비중이 62%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수도권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330조원을 넘어섰다.

18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7월 말 현재 예금취급기관의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533조5000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6조3000억원 증가했다.
지역별 대출잔액은 서울이 162조4000억원으로 전체의 30.4%를 차지했고 이어 경기가 136조5000억원으로 25.6%였다. 인천은 33조4000억원으로 6.3%였다. 서울과 경기·인천을 합친 수도권은 332조300억원으로 6월 말보다 4조원 증가하면서 전체의 62.3%에 달했다.

예금취급기관은 은행과 저축은행, 농협 등 상호금융, 새마을금고 등 예금을 받는 금융사를 지칭하며 보험이나 카드 등은 제외된다.

서울·경기·인천을 제외한 비수도권의 7월 말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201조 2000억원으로 비중이 37.7%다. 비수도권 중에선 부산이 37조6000억원으로 7.0%를 차지했고 대구와 경남지역이 각각 5.0%였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