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핵심 부품사, 테슬라와 결별

입력 2016-09-18 18:38 수정 2016-09-19 02:17

지면 지면정보

2016-09-19A9면

오토 파일럿 협력사 모빌아이 "테슬라가 무인 기술로 과장"
미국 전기자동차회사 테슬라모터스와 이스라엘 기술업체 모빌아이가 자율주행 시스템에 대한 견해차로 결별했다.

모빌아이는 테슬라에 공급한 자율주행 시스템 ‘오토 파일럿’이 운전을 보조하는 기능에 불과한데 테슬라가 운전자가 필요 없는 시스템으로 포장했다며 더 이상 협력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테슬라 자율주행 시스템의 핵심부품을 공급해온 암몬 샤슈아 모빌아이 회장이 더 이상 테슬라와 일하지 않겠다는 뜻을 공식화했다”고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자율주행 기능 핵심부품인 컴퓨터칩과 작동관리 프로그램을 제공한 모빌아이는 테슬라에 수차례 불만을 제기했다. 자율주행 시스템은 사람 손이 필요한데 테슬라가 무인주행과 다름없는 것으로 광고했다는 이유에서다.

두 회사의 갈등은 지난 5월 테슬라 모델S(사진)가 자율주행 모드에서 운전자가 사망하면서 극에 달했다. 모빌아이는 “모빌아이 제품에 대한 신뢰도 하락이 우려된다”며 기존 부품 공급마저 중단했다. 그러면서 BMW, 인텔과 2021년까지 전면 자율주행차에 초점을 맞춘 부품을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종서 기자 cosm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