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강만수 전 산업은행장 19일 소환

입력 2016-09-18 18:30 수정 2016-09-19 01:05

지면 지면정보

2016-09-19A28면

'대우조선에 투자 압력' 의혹
대우조선해양 경영 비리를 수사 중인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은 강만수 전 산업은행장(71)을 19일 오전 9시30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고 18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강 전 행장은 대우조선이 주력 사업 분야와 관계없는 바이오에너지 개발업체 B사에 44억원을 투자하도록 압력을 행사한 의혹을 받고 있다. 대우조선은 2012년 ‘해조류를 이용한 바이오 에탄올 생산기술 개발’이라는 B사의 연구개발 사업에 55억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2012년과 2013년 44억원을 투자했으나 강 전 행장이 퇴임하자 지원을 끊었다.

강 전 행장은 이런 의혹에 대해 “2011년 부임해 B사에 대한 투자를 검토해볼 것을 권고한 것은 사실이지만 부정한 청탁이나 강압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검찰은 남상태 전 대우조선 사장(66·구속)이 실무진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B사 투자를 결정하는 과정에 강 전 행장이 개입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2011년 수산물 제조·유통업체 한성기업이 산업은행에서 대출받을 때 강 전 행장이 개입했는지도 조사하고 있다.

박한신 기자 hansh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