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브리핑
선거 여론조사가 낮은 응답률과 비전문 조사기관 난립 등으로 ‘고장난 풍향계’로 전락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백재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이 18일 선거기간 공표·보도된 1744건을 조사한 결과 여론조사 평균 응답률은 8.9%였다. 1% 이상~5% 미만이 38.0%로 가장 많았고, 10% 이하는 64.4%로 전체의 3분의 2를 차지했다. 10% 이상의 응답률을 보인 경우는 35.7%에 불과했다. 또 2014년 지방선거 때 83개이던 여론조사 업체는 20대 총선에서는 186개로 늘어났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