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오른쪽 두 번째)가 18일 국회 새누리당 대표실에서 열린 ‘지진 관련 당정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당정은 강진으로 피해를 본 경북 경주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