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새누리 의원 "'적자' 한전 자회사, 성과급 잔치"

입력 2016-09-18 18:28 수정 2016-09-18 22:14

지면 지면정보

2016-09-19A6면

정가 브리핑
정우택 새누리당 의원(사진)은 18일 공기업인 한국전력공사(한전)의 출자회사가 수익성 악화에도 불구하고 ‘성과급 잔치’를 벌여왔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이 이날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출자회사인 켑코우데는 2011년 설립 이후 2년간 임원진에는 기본연봉의 100%, 직원에게는 연봉 월액의 460%를 성과급으로 일괄 지급했다. 켑코우데는 석탄가스화복합화력(IGCC) 사업 원천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관련 기술을 보유한 독일 회사와 합자해 설립한 자회사로 최근 5년간 43억원의 누적 적자를 기록했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