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18일 한복을 차려 입은 관람객들이 서울 사직로 경복궁에서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