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추석 연휴에 인천국제공항을 이용한 사람이 역대 명절 연휴 중 최다를 기록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추석 연휴 전날인 13일부터 17일까지 인천공항을 이용한 여행자가 79만 여명을 기록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기간 일평균 공항 이용객은 16만 2000여 명으로 역대 명절 성수기 중 가장 많은 여객이 인천공항을 이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연휴 마지막 날인 18일에는 18만 4000여 명이 공항을 이용할 것으로 예상돼 추석 연휴 기간 전체 이용객은 97만 여명에 달하겠다고 공항공사는 전망했다.

공항공사는 18일 하루에만 도착 여객이 10만 9000여명으로 2001년 개항 이후 하루 도착 여객 수가 최다 기록을 세울 것으로 예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