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신동빈 회장 소환 … 롯데그룹 "수사에 최대한 협조"

입력 2016-09-18 15:31 수정 2016-09-18 15:31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오는 20일 그룹 비리 의혹과 관련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한다. 18일 롯데그룹은 검찰 수사에 최대한 협조할 예정이라고 공식 입장을 내놨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롯데그룹은 이날 "신동빈 회장이 검찰로부터 오는 20일 오전 9시30분까지 출석하라는 통보를 받았다" 며 "신 회장이 정해진 시간에 출석하고 성실하게 답변해 수사에 최대한 협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롯데그룹은 "고객 여러분과 협력사, 임직원들의 어려움과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검찰의 신 회장 소환은 사실상 롯데그룹 비리 수사의 마지막 수순이다. 지난 6월10일 압수수색을 기점으로 검찰이 롯데그룹 비리 수사에 착수한 지 3개월 만이다.

신동빈 회장의 혐의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등이다.

검찰에 따르면 신 회장은 해외기업 인수·합병 과정에서 발생한 손실을 다른 계열사로 넘기거나 알짜 자산을 헐값에 특정 계열사로 이전하는 등의 배임 혐의를 받고 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