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통령 '북핵 등 추가도발 가능성' 촉각

입력 2016-09-18 14:50 수정 2016-09-18 14:50
박근혜 대통령은 추석 연휴 이후에도 북핵 등 추가도발 가능성에 촉각을 기울이며 대책 마련에 부심할 전망이다.

연휴 기간 관저에 머물며 수시로 북한 동향과 국제사회 움직임 등을 보고받은 박 대통령이 북핵 이슈를 중심에 두고 적극 대응해나가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다음달 10일 북한의 노동당 창건일, 또는 미국 대선을 맞아 북한이 도발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은 지난 9일 북한의 5차 핵실험 직후에도 "국가비상사태에 준하는 자세로 북한의 상황을 예의주시하라"고 정부 당국에 지시한 바 있다.

17~22일 열리는 제71차 유엔총회가 북한 5차 핵실험에 대한 국제사회의 강력한 대응을 끌어낼 수 있는 외교 무대란 점에서 박 대통령은 이 문제를 계속 공론화할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박 대통령은 북핵 관련 구상을 가다듬어 오는 22일 청와대 수석비서관 회의를 통해 구체적인 메시지로 내놓을 가능성이 높다. 이 자리에서 박 대통령은 북한 현안을 비롯해 경주 지진 대책, 경제활성화 관련법 및 노동개혁 법안 처리 등도 독려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