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장 재직 시절 대우조선해양에 부당한 투자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 등을 받고 있는 강만수씨(71)가 19일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는다.

대우조선해양 경영 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은 내일 오전 9시30분 강 전 행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고 18일 밝혔다.

강 전 행장은 대우조선이 주력사업 분야와 무관한 바이오업체에 거액을 투자하도록 압력을 행사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대우조선은 지난 2012년 모 업체의 '해조류를 이용한 바이오 에탄올 생산기술 개발' R&D(연구개발) 사업에 55억원 지원을 결정했다. 지원금은 2012~2013년 44억원 집행됐으나 강 전 행장의 퇴임 후 끊겼다.
앞서 검찰은 바이오 에탄올을 상용화할 구체적 계획과 능력이 없지만 대우조선으로부터 거액의 투자를 받은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등으로 이 회사 김모 대표를 구속했다.

강 전 행장은 "해당 업체에 투자를 검토해볼 것을 권고한 것은 사실이지만 부정한 청탁이나 강압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또 지난 2011년 한성기업이 산업은행에서 거액의 특혜성 대출을 받을 때 강 전 행장이 개입했을 가능성도 눈여겨보고 있다.

강 전 행장은 한때 한성기업 경영 고문으로 재직하면서 자신의 사무실 운영비와 해외 출장비 등을 한성기업 측으로부터 지원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 전 행장은 임우근 한성기업 회장과 경남고 동창이다.

검찰은 강 전 행장의 조사를 마치고 제3자 뇌물수수 혐의를 적용해 처벌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