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경제연구원이 내년 한국의 경제성장률을 2.6%로 전망했다.

연구원은 18일 발표한 '2017년 한국 경제 전망' 보고서에서 지난해와 올해에 이어 3년 연속 2%대 저성장이 계속될 것으로 봤다.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은 종전과 같은 2.5%를 유지했다.

연구원은 내년 세계 경기의 완만한 회복으로 수출이 반등하겠지만 내수 경기 부진이 지속돼 2%대 저성장 기조를 벗어나지 못할 것이란 근거로 이같은 전망치를 내놨다. 고령화 등 구조적 요인으로 민간소비 증가세가 정체되고, 건설투자 역시 공급과잉 등 하방 리스크가 현실화될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우려했다.
연구원은 수출은 세계 경기의 전반적인 회복세와 국제 유가 상승, 달러 강세로 인한 환율 여건 개선 등에 힘입어 3.8%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고용은 여전히 힘들 것으로 분석했다. 취약 업종에 대한 구조조정이 본격화되면서 대규모 인력 감축이 예상되는 데다 경기 회복 부진으로 기업들의 신규 채용 확대도 난망하다는 이유에서다. 연구원은 내년 실업률이 3.9%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연구원 측은 "가계 소비심리 회복과 가계부채 문제 연착륙에 주력해 내수 기반을 강화해야 할 것"이라며 "기업 투자에 대한 규제 완화를 통해 투자 활성화에 힘써야 하고 부동산 경기 급락을 막을 정책적 관리도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