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의 향기]

한층 여성스러워진 랑방우먼, 벨벳 드레스·체크 무늬 재킷…옷깃 사이로 '가을 로맨스'가 분다

입력 2016-09-18 14:38 수정 2016-09-18 14:38

지면 지면정보

2016-09-19E10면

올해 가을·겨울 랑방 컬렉션은 디자인으로 사랑을 표현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랑방을 세운 잔 랑방 디자이너는 사랑과 자유라는 주제에서 영감을 받아 작업했다. 관습적 한계를 두지 않고 자유롭게 디자인하는 게 그만의 방식이었다. 현재도 제품을 기획하는 랑방 크리에이티브 스튜디오는 잔 랑방의 원칙을 따르고 있다.
올해 랑방우먼 컬렉션은 부드럽지만 강한 여성의 매력을 표현했다. 관능적이면서 활발한 여성성이 남성 양복처럼 디자인한 제품, 관능미를 강조하는 의상 등에 녹아 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이번 컬렉션에선 화려한 색감부터 파스텔톤까지 다양한 명도·색상의 원단이 쓰였다. 프랑스 귀족의 인테리어에서 영감을 받아 반짝이는 소재를 사용했다. ‘바닐라 스카이’ 등 몽환적인 인상을 풍기는 색상 원단도 있다.

잔 랑방의 작업물을 기록해 모아놓은 아카이브에서 영감을 받은 ‘비쥬 드레스’는 벨벳 원단 위에 자수를 새겨 디자인했다. 반짝이는 가죽바지와 블라우스, 드레스에는 빛이 반사되는 모습을 표현했다. ‘프린트 벨벳 드레스’엔 불규칙한 패턴의 러플로 장식했다. 털 코트는 부드러운 보풀로 뒤덮인 소재인 아스트라칸과 여우털로 제작했다. 파스텔 색상 원단과 체크무늬가 더해진 어깨 부분은 전통 남성복을 제작하는 방식으로 디자인해 대조적인 아름다움을 살렸다는 평가를 받는다.

주얼리 제품에는 ‘칼라 크리스털 초커’ ‘팜 트리 피스나 타이거 아이 펜던트’ 등이 있다. 크리스털 제품은 다크나 파스텔톤 색상이 주를 이룬다. 메탈릭 원단으로 제작한 레이스 블라우스 위에 과장된 디자인의 귀걸이와 함께 착용하면 조화를 이룬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