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날씨, 남부지방 비 소식 … 서울 경기, 구름 많아

입력 2016-09-18 07:34 수정 2016-09-18 07:34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18일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비 소식이 있다. 서울과 경기도, 강원도 영서에는 구름이 많겠다. 충청도와 남부지방은 흐리고 비(강수확률 60∼70%)가 오다가 오전에 그치겠다.

제주도는 낮부터 비(강수확률 60∼70%)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강원영동과 경북동해안도 동풍의 영향으로 흐리고 비(강수확률 60∼80%)가 오다가 오후에 차차 그칠 전망이다. 이날 자정까지 예상 강수량은 강원영동 20∼60㎜, 경상도·제주도 5∼40㎜, 충청도·전라도·울릉도·독도 5㎜ 내외다.
이날 오전 6시 현재 전국 주요 지역의 수은주는 서울 20.3도, 인천 20도, 수원 21도, 춘천 17.6도, 강릉 20도, 청주 17.9도, 대전 18.8도, 전주 19.8도, 광주 20.3도, 제주 24.1도, 대구 19.9도, 부산 20.8도, 울산 20.5도, 창원 19.9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21도에서 27도로 서울·경기도는 전날과 비슷하겠다. 다른 지역은 전날보다 높을 전망이다.

바다의 물결은 제주도전해상과 동해전해상(중부앞바다 제외), 남해전해상(서부앞바다 제외)에서 2.0∼5.0m로 매우 높게 일겠다. 다른 해상에서는 0.5∼3.0m로 일겠다.

기상청은 당분간 제주도해상과 남해상, 동해상에서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매우 높은 물결이 예상되니 시설물·농작물 관리나 해상교통 이용에 주의하라고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