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한진해운, 보유 컨테이너선 37척 중 절반 이상 매각할 듯"

입력 2016-09-17 15:53 수정 2016-09-17 16:12
한진해운이 보유 중인 컨테이너선 37척 중 절반 이상을 매각하고 15척만을 유지할 것으로 관측된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한진해운 구조조정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는 한진해운이 용선 61척 대부분을 해당 선사에 돌려주는 구조조정을 하고, 오는 12월 열릴 파산법정은 이 방안의 승인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진해운은 지난달 말 서울중앙지법에 법정관리(기업 회생절차)를 신청했다. 법원은 관련 절차를 거쳐 법정관리 개시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WSJ는 한진해운이 회생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보유선박 매각 등의 작업을 거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