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영향에 지리산 입산 통제…등산객 하산 서둘러

입력 2016-09-17 10:10 수정 2016-09-17 10:10
태풍 '말라카스' 영향으로 17일 국립공원 지리산 입산이 통제됐다.

지리산국립공원 사무소는 이날 오전 3시부터 태풍 간접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려 지리산 전 구간 입산을 통제했다고 밝혔다.

지리산이 있는 산청군과 하동군에는 이날 오전 8시15분부터 호우경보가 발령됐다.

지리산 내 장터목·세석·벽소령·로터리·치밭목 등 5개 대피소 등산객들은 하산을 서두르고 있다.

추석 연휴를 맞아 산행에 나섰던 등산객들도 발길을 돌렸다.

지리산국립공원 사무소 측은 호우경보, 호우주의보가 해제되고 태풍 영향권에서 완전히 벗어나야 입산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