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덕적도 한 야산에서 원인 모를 불이 나 18시간 만에 진화됐다.

16일 인천 중부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후 4시 45분께 인천시 옹진군 덕적도 비조봉 정상 인근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16일 오전 10시 42분께 진화될 때까지 18시간 동안 임야 2만1000여㎡가 탄 것으로 소방당국은 추산했다.

불은 크지 않지만 산 정상 인근에서 화재가 발생한 데다 불길이 흩어져 있어 진화에 시간이 걸렸다.

소방당국은 소방헬기 2대, 지역소방대 등과 함께 산림청 헬기 2대를 추가로 동원해 진화 작업을 벌였다. 방당국은 발화 지점을 확인하며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