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거창 부부사망 사건 "아내가 남편 살해 후 자살"

입력 2016-09-16 14:14 수정 2016-09-16 14:14
경찰이 지난달 발생한 경남 거창 부부사망 사건과 관련해 아내가 남편을 살해한 후 스스로 호수에 뛰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16일 밝혔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남편의 사인분석을 의뢰했지만 '사인 불상'으로 나왔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유력 용의자인 아내가 숨졌기 때문에 수사를 마무리해 송치하면 검찰이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을 종결 처리할 것이란 예상이다.

앞서 지난달 14일 거창군 마리면 한 농업용 저수지에서 A(47)씨 시신이 발견됐다. A씨 시신은 그물에 덮여 돌로 눌러져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올 2월부터 가족과 연락이 끊어진 상태였다. 지난 27일에는 A씨의 아내(46)의 시신이 발견됐다.

아내가 숨지기 전 한달여 동안 노트에 적어 놓은 남편에 대한 원망과 경제적 어려움 등이 살해 동기가 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경찰은 노트 내용을 끝내 공개하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