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5차 핵실험에 대북 수해 복구 지원 일정 '올스톱'

입력 2016-09-16 13:21 수정 2016-09-16 13:21
북한이 5차 핵실험을 감행하면서 대북 지원 민간단체들이 추진 중이었던 수해 복구 지원 일정에 차질이 생긴 것으로 알려졌다.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 측은 "지난 9일 오전 8시 긴급상임위원회를 개최해 대북 수해복구 지원사업을 결의했지만 회의가 끝나자마자 북한이 5차 핵실험을 감행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일정이 올스톱됐다"고 16일 전했다.

이어 "언제든지 북한에 지원할 수 있도록 내부적으로 준비에 착수했지만 언제 도움의 손길을 뻗을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민협은 지난 5일 긴급회의를 개최해 수해복구 지원사업에 착수하기로 의견을 모은 뒤 나흘 만에 상임위를 열어 복구지원에 나서기로 결의했다.

우선 정부의 승인을 거쳐야 하지만 현재 북한의 대남 창구인 민족화해협의회(민화협)와의 팩스 교신과 접촉 자체가 허용되지 않는 상황이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은 앞서 성명을 통해 이번 홍수로 북한에서 사망자가 133명, 실종자가 395명에 달한다며 14만 명이 구호를 받아야 할 처지에 놓였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