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당일 TV 예능프로그램 최고 시청률은 '아이돌 스타 육상·씨름·풋살·양궁 선수권 대회'(아육대)'가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지상파 예능 프로그램 중 시청률 1위는 MBC TV '아육대'였다. '아육대'는 아이돌이 명절마다 떼 지어 등장해 체육 기량을 뽐내는 프로다.
올 추석 '아육대'는 오후 5시22분 방송된 1부 시청률(이하 전국)이 7%, 2부 시청률이 8.9%로 집계됐다.

같은 시간 방송된 SBS TV '정글의 법칙' 특집도 만만치 않은 기록을 냈다. '정글의 법칙 48시간 위드 김상중'은 1부 시청률이 5.1%에 머물렀으나 2부 시청률은 9.2%로 치솟았다. 2부 수도권 시청률은 10%를 넘었다.

MBC TV '상상극장-우설리' 시청률은 1부 2.4%, 2부 1.5%에 그쳤다. 이날 KBS 파일럿(시범제작) 예능도 기대보다 저조한 성적을 보였다.

KBS 2TV '웬만해선 이 춤을 막을 수 없다-붐샤카라카' 시청률은 5.0%, '구라차차 타임슬립-새소년'은 4.6%로 집계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