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진제 때문에…" 전기사용량 6% 늘었는데 요금은 13% 증가

입력 2016-09-16 10:58 수정 2016-09-16 10:58
지난 7월 경기남부지역주택용 전기사용량은 전달인 6월에 비해 6% 가량 증가했으나 전기요금은 13%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경기남부지역 16개 시·군을 담당하는 한국전력공사 경기지역본부에 따르면 올 7월 이 지역 주택용 전기판매량은 81만3325㎿로, 전달 판매량 76만4880㎿보다 6.3%(4만8445㎿) 늘었다.
반면 이 기간 청구된 주택용 전기요금 총액은 913억원에서 1037억원으로 13.6%(124억원)나 증가했다. 전기요금 증가 폭이 판매량 증가 폭의 2배에 달했다.

서울이 110년만에 최고 폭염을 기록하는 등 전국적으로 폭염이 절정에 이른 8월 전기판매량 대비 요금 부과액 격차는 이보다 훨씬 클 것으로 예상한다.

지난해의 경우 7월과 8월 경기남부지역 전기 총 판매량이 76만9541㎿에서 92만9657㎿로 20.8%(16만116㎿) 늘어날 때 전기 사용료는 931억원에서 1302억원으로 무려 39.8%(371억원) 증가한 바 있다.

여름 전기사용량 증가 폭에 비해 요금 증가 폭이 큰 것은 최근 논란이 된 가정용 전기의 누진요금제 영향으로 분석된다.

주택용에는 가정용과 소규모 상가용, 이동통신사 중계기용 등이 포함되지만 대부분 가정용이 차지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782명 59%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534명 4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