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과열 피해 92건"…갤럭시노트7 100만대 공식 리콜 요구

입력 2016-09-16 09:44 수정 2016-09-16 10:31
"9월 15일 이전 판매 제품 대상"
미국 당국이 최근 발화 논란을 빚은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약 100만대를 공식 리콜해달라고 요청했다.

갤럭시노트7

15(현지시간) 미국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는 미국에서 판매된 '갤럭시노트 7'에 대한 공식 리콜 계획을 발표했다. CPSC는 미국에서 소비자 보호를 위해 설립된 연방 정부기구로 자국 리콜 명령을 내리는 업무를 맡고 있다.

CPSC에 따르면 미국에서 신고된 갤럭시노트7 과열 사례는 92건이다. 이 중 과열 및 폭발로 화상 피해를 입은 사고는 26건, 차량 또는 차고 화재에 따른 재산피해는 55건이다.

CPSC는 "9월 15일 이전에 판매된 갤럭시노트7의 리튬이온 전지가 과열되거나 발화할 우려가 있다"며 "심각한 화재와 화상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당장 갤럭시노트7 사용을 중지하고 전원을 끈 다음 구입 이동통신사 또는 삼성전자에서 새로운 배터리가 장착된 스마트폰으로 교환받거나 환불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CPSC는 삼성전가가 자체 리콜 대책을 발표한 이후인 지난 9일부터 '갤럭시노트 7'의 사용 중단을 권고한 바 있다.
CPSC가 명시한 리콜 대상은 약 100만대다. 미국 전역에서 판매된 '갤럭시노트 7' 가운데 약 97%에 달한다. 엘리엇 카예 CPSC 회장은 리콜 발표 직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모든 소비자가 곧바로 리콜에 응해 달라"고 당부했다.

CPSC의 리콜 발표 직후 삼성전자 미주법인 삼성일렉트로닉스아메리카(SEA)도 공지를 통해 "갤럭시노트7 사용을 중단하고 전원을 끈 다음 즉각 교환 계획에 응하는 일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팀 백스터 SEA 사장은 "안전 우려에 대응하기 위한 자발적 리콜의 시행 속도를 빠르게 하기 위해 CPSC와 협력하고 있다"며 "최대한 빨리 새 제품으로 교환받을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설명했다.

김민성 한경닷컴 기자 mea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74명 35%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18명 6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