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교통상황, 전구간 소통 원활 … "귀경길 정체 오후 4~5시 절정"

입력 2016-09-16 09:08 수정 2016-09-16 09:38
추석 연휴 사흘째인 16일 귀경길 정체는 오후 4∼5시에 절정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16일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귀경길 정체는 오전 9∼10시 시작해 오후 4∼5시에 가장 극심할 것으로 보인다. 내일 새벽까지 정체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수도권으로 총 48만대가 들어올 전망이다.

승용차로 오전 9시 부산에서 출발하면 요금소 기준으로 서울까지 5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울산에서는 5시간 56분이 걸리는 것을 비롯해 목포 5시간 20분, 광주 4시간 50분, 대구 4시간 13분, 강릉 2시간 50분, 대전 2시간이다.

부산에서 오전 10시∼오후 2시 사이 출발하면 가장 극심한 정체를 만나 서울까지 6시간 이상이 걸릴 것으로 보이는만큼 일찍 출발해야 일찍 도착할 수 있다.

서울에서 전국 주요지역까지 가는 데 걸리는 시간은 울산 5시간 22분, 부산 4시간 40분, 대구 4시간 4분, 목포 3시간 30분, 광주 3시간 10분, 강릉 3시간, 대전 1시간 40분이다.

이날 하루 전국 고속도로 전체 교통량은 464만대로 예상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