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금리인상 물 건너갔다…뉴욕증시 1% 급등, 삼성전자 반사효과… 애플 3% 급등도 영향

입력 2016-09-16 06:57 수정 2016-09-16 09:06
15일(현지시간) 뉴욕증시의 3대 지수가 1% 안팎의 급등세로 마감했다. 부진한 경지지표로 9월 금리인상이 어렵다는 전망이 확산된 결과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의 반사효과로 시가총액 1위 기업인 애플의 주가가 3% 급등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

이날 뉴욕증시서 다우지수는 177.71포인트(0.99%) 오른 1만8212.48을 기록했다. S&P500 지수는 21.49포인트(1.01%) 상승한 2147.26로 장을 마쳤다. 나스닥 지수는 75.92포인트(1.47%) 상승한 5249.69로 마감했다.
이날 증시를 끌어올린 것은 부진한 지표였다. 내주 FOMC(연방공개시장위원회)를 앞두고 ‘나쁜 뉴스’에 증시가 환호했다. 이날 나온 8월 소매판매는 전달보다 0.3% 줄면서 지난 3월 이후 처음으로 감소세를 보였다.

이날 나온 8월 산업생산은 전월대비 0.4% 감소하며 3개월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전문가들은 0.2% 감소를 예상했지만 실제 이를 웃돌았다. 8월 생산자물가지수(PPI)는 전월과 같은 수준에 그치면서 0.1% 증가를 점친 전문가 예측을 밑돌았다. 이에 따라 3분기 국내총생산(GDP)도 당초 예상한 3%(연률 기준)를 밑돌 것이라는 분석이 힘을 얻으면서 완화적 통화기조가 유지될 것이라 분위기와 함께 증시에는 호재가 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전반적인 경제지표가 이달 금리 인상을 지지하지 못했다고 분석했다. 연방기금금리의 선물가격을 기준으로 금리인상을 점치는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는 이날 9월 금리인상 가능성을 전날 15%에서 12%로 낮췄다.

이날 뉴욕증시의 또 다른 견인차는 애플이었다.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7이 배터리 문제로 리콜에 들어가면서 아이폰7의 선주문 물량이 모두 매진되는 반사이익을 얻으면서 주가가 3.4% 급등했다. 시가총액도 6220억달러를 넘어섰다.

뉴욕=이심기 특파원 sg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