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지보상금 분배로 '갈등'…추석날 형 찾아가 흉기로 찌르고 방화 시도

입력 2016-09-15 16:47 수정 2016-09-15 16:47
토지보상금 분배 문제로 갈등을 빚던 형을 추석날 찾아가 흉기로 찌르고 방화를 시도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북 김천경찰서는 15일 이 같은 혐의(특수상해 등) 등으로 A씨(56)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8시 40분께 김천에 사는 형 B씨(59)를 찾아가 토지보상금 분배 문제로 다투다가 흉기로 왼쪽 허벅지를 한차례 찔렀다.

이어 플라스틱 통에 미리 준비해간 휘발유를 자기 몸, 방바닥 등에 끼얹고 방화 등을 시도하려 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형제는 토지보상금 분배 문제를 두고 과거에도 다툰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측은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과 10분가량 대치하다가 현장에서 붙잡혔다"며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