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왕이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는 찬성…일방제재는 반대"

입력 2016-09-15 14:05 수정 2016-09-15 14:55
중국이 북한 핵실험과 관련해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제재에는 찬성하지만 개별국가의 일방적 제재에 대해서는 반대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중국 왕이 외교부장은 14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과 전화통화에서 이같이 말했다.

중국 외교부가 홈페이지에 올린 통화내용에 따르면 왕 부장은 북한 핵실험에 반대한다는 명확한 입장을 거듭 표명했다. 또 유엔 안보리 이사국들과 함께 한반도에서 발생한 새로운 변화에 대해 필요한 조치를 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왕 부장은 "각국이 안보리에 집중하고 있는 상황에서 문제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 (개별국가의) 일방적인 제재에는 반대한다"고 언급했다. 일방적 제재에 반대 의사를 밝힌 것은 5차 핵실험 이후 처음이어서 향후 안보리 제재결의 과정에서 걸림돌로 작용할 가능성도 있다.
왕 부장은 일방조치 반대의사와 함께 어떤 상황에서도 대화노력을 포기해서는 안 되며 현재 형세는 대화재개를 위한 긴박성과 필요성을 더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현재 북한 핵실험에 따른 대북제재는 중국이 키를 쥐고 있다. 한반도 주변국이 중국을 압박하고 있지만 중국이 얼마나 성의를 보일지는 불확실하다.

이와 관련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기시다 외무상이 왕 부장과의 통화에서 "책임 있는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중국의 건설적인 대응을 요구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왕 부장도 이에 핵실험을 용인하지 않겠다는 뜻을 표명했으며, 안보리 결의와 관련해서도 연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번 통화는 일본 측 요청으로 30분간 진행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