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앞두고 전국 고속도로서 '정체'

입력 2016-09-13 13:55 수정 2016-09-13 13:55
추석연휴 전날인 13일 전국 고속도로에서 정체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하루 고속도로 통행량은 462만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일부 구간에서 정체 현상이 빚어지고 있다.

특히, 고속도로 정체는 오후 7∼8시쯤 절정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낮 12시 기준으로 정체현상을 보이는 고속도로 구간은 경부고속도로 부산방향 기흥나들목부터 오산나들목까지 8.5㎞ 구간, 서해안고속도로 목포방향 서평택나들목부터 행담도휴게소까지 10.1㎞ 구간 등이다.
또 천안논산고속도로 논산방향 남풍세나들목부터 정안나들목까지 12.2㎞ 구간, 중부내륙고속도로 창원방향 낙동분기점부터 상주터널북단 6.5㎞ 구간,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판교(일산)방향 남양주나들목부터 상일나들목까지 5.4㎞ 구간 등에서 차량들이 거북이 걸음을 보이고 있다.

현재 전구간 소통이 원활한 고속도로는 평택시흥고속도로, 대전남부순환고속도로, 고창담양고속도로, 부산울산고속도로, 중앙고속도로, 호남고속도로, 광주대구고속도로, 제2중부고속도로 등이다.

주요 도시간 예상 소요시간은 오후 1시 요금소 출발 기준으로 승용차를 이용할 시 서울에서 부산까지 6시간10분, 울산까지 6시간14분, 대구까지 5시간14분, 강릉까지 2시간40분, 대전까지 2시간50분, 광주까지 4시간40분, 목포까지 5시간 등이다.

한편, 실시간 교통정보 및 고속도로 교통상황은 한국도로공사 로드플러스 홈페이지 등에서 찾아볼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관심정보 광고 문의
오늘의 핫 클릭 광고 문의
오늘의 관심정보 광고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