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박근혜 대통령, 마지막 한계점을 넘고 있다" 비난

입력 2016-09-13 13:36 수정 2016-09-13 13:36
북한은 13일 기습적인 5차 핵실험과 관련해 북한 정권이 자멸로 이어질 수 있도록 확고한 응징태세를 유지하라고 지시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마지막 한계점을 넘고 있다"고 비난했다.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아태평화위) 대변인은 이날 담화를 통해 "최근 우리의 핵탄두폭발시험을 걸고 감행되는 적대세력들의 극악무도한 특대형 도발 광란으로 조선반도(한반도)정세는 각일각 최악의 폭발 직전에로 치닫고 있다"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대변인은 "괴뢰패당은 미국과 야합하여 'B-52'와 'B-1B','B-2' 핵전략 폭격기 편대들과 핵잠수함을 비롯한 핵전략 자산을 남조선과 그 주변 지역에 전개하고 10월 중순부터는 미(군)핵항공모함 '로날드 레간'호를 주축으로 하는 핵 항공모함 타격 전단까지 조선 서해와 남해에 끌어들여 우리 수뇌부를 정밀타격하는 련합(연합)훈련을 감행하려고 획책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