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정부, 경주 지진 때도 골든타임 놓쳐"

입력 2016-09-13 09:46 수정 2016-09-13 09:46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3일 "정부는 이번에도 국민 안전을 지키기 위해 가장 중요한 골든 타임을 놓쳤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날 경북 경주 일대에서 발생한 규모 5.8 규모의 강진 사태를 거론하며 "갑자기 일어난 재난에 대해 누구도 알려주지도, 대책을 세우는 사람도 없어 보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 대표는 "규모 5가 넘는 강진에도 국민안전처 홈페이지는 지진 발생 후 3시간 동안 먹통이었다"며 "'재난 문자는 추첨식으로 보내주는 것이냐'는 들끓는 여론처럼 국민에게 긴급상황 예보를 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세월호 이후 변한 것은 국민이지 여전히 정부 시스템은 변하지 않았다는 여론 비판도 있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지진에 대한 정확한 정보와 신속한 대응 시스템"이라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국가는 재해를 예방하고 그 위험으로부터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헌법 34조6항처럼 국민 안전이 가장 중요한 국가안보"라며 "정부는 모든 자원을 활용해 국민 불안과 두려움을 보호해야 할 책무가 있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경제 민생이 비상상황이다. 북핵실험으로 국민 안보도 비상상황, 지진으로 인한 국민 안전도 비상상황"이라며 "국민은 불안하고 앞으로 상황에 대해 두려워하고 있다. 이젠 국민을 위해서도 컨트롤타워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청와대에 먼저 알리는 것보다 국민에게 먼저 알리는 정부가 중요하다"며 "지금 벌어지는 위기 상황에 대해 가장 빠르고 투명하게 정보를 공개하고 국민이 위험 상황에 대비할 수 있게 매뉴얼을 만들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 불안 해소와 원전 안전 확인, 지진피해 대책 마련을 위해 정부는 모든 국가자원을 동원해달라"며 "국가안보와 국민 안전에 여야가 없는 만큼 우리 당은 초당적으로 대응해 안전 위기 극복을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