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웨이(88,300400 +0.46%)가 니켈 유해성 논란에서 벗어나 상승하고 있다.

13일 오전 9시18분 현재 코웨이는 전날보다 1000원(1.10%) 오른 9만2300원을 기록 중이다.

공영규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니켈 검출 관련 정부 발표와 피해자 보상으로 집단 소송 관련
위험은 사실상 사라졌다"며 "렌탈 판매량도 점진적인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신규 렌탈 판매량은 3분기 전년 대비 22.5% 감소한 26만건에 그치겠지만, 4분기에는 5.8% 늘어난 38만건으로 정상화될 것으로 봤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