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형 댓글 관리' 기능으로 악성 댓글 차단

인스타그램 옵션의 댓글 메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인스타그램에서 자신이 지정한 단어를 포함한 댓글을 차단할 수 있게 된다.

인스타그램은 이 같은 내용의 맞춤형 댓글 관리 기능을 도입한다고 13일 밝혔다. 악성 댓글 없이 안전하고 청정한 온라인 소통 공간을 만든다는 취지에서다.

인스타그램을 최신 버전으로 업데이트한 후 옵션 내 '댓글 메뉴'에서 사용자가 직접 맞춤 키워드를 지정할 수 있다. 사용자가 유해 단어로 지정한 단어가 포함된 댓글은 자동으로 걸러져 피드에 보이지 않게 된다.

케빈 시스트롬 인스타그램 최고경영자(CEO)는 댓글 관리 기능 도입 배경에 대해 "사용자들이 괴롭힘을 당히자 않고 안전하게 댓글을 주고받을 수 있는 소셜 미디어 환경을 정착시켜야 한다. 이는 기업으로서 마땅히 책임져야 할 의무"라고 설명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