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 여파' 삼성전자·LG디스플레이 구미공장 생산 일시 중단

입력 2016-09-13 07:23 수정 2016-09-13 07:23
구미국가산업단지의 삼성전자LG디스플레이가 12일 경북 경주에서 관측사상 최강 지진이 발생하자 일부 생산라인 가동을 중단했다.

삼성전자 구미공장은 1차 지진이 발생한 후 예방 차원에서 금형정밀 생산 라인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금형정밀은 삼성 스마트 기기 안에 들어가는 플라스틱 케이스의 틀을 찍어내는 공정이다.

LG디스플레이도 액정표시장치(LCD) 패널의 자동 이동라인이 멈췄다고 밝혔다. LCD 패널이 크고 얇아서 지진이 발생할 때 깨질 우려가 있어 자동 이동 시스템이 저절로 멈춰 섰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