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교통상황, 전국 고속도로 13일 오전부터 귀성 차량으로 정체 현상 예상

입력 2016-09-13 06:54 수정 2016-09-13 06:54
추석 연휴 하루 전날인 13일부터 민족 대이동이 시작된다.

한국교통연구원이 수행한 교통수요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번 추석 연휴에 전국 예상 이동인원은 총 3752만 명에 달한다. 지난해 추석(3724만 명)보다 0.8%(28만 명) 많은 수치다. 하루 인원은 평상시(363만 명)보다 72.2%(262만 명) 증가한 수준이다.

추석 당일인 15일에 최대 791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교통부는 13일부터 18일까지 6일간을 추석 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으로 정해 대중교통 수송력을 확대하고 우회도로를 운영하는 등 교통량 분산 대책을 시행한다.

전국 고속도로는 13일 오전부터 귀성 차량으로 정체 현상을 보일 전망이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고속도로 정체는 오전 10시께부터 시작해 오후 7∼8시께 절정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